경찰 "사건 후 병원 옮기거나 퇴원한 신생아들 의무기록 압수 중"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28일 이대목동병원을 비롯해 서울 시내 5개 병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40분부터 이대목동병원 감염관리실 등에서 감염관리 관련 자료와 생존 신생아들 의무기록을 압수하고, 나머지 병원에서는 이대목동병원에 옮겨온 신생아들의 진료기록을 압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질병관리본부 조사 결과 사망 신생아들과 함께 입원했다가 사망사건 후 전원·퇴원한 신생아 9명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중치료실(중환자실) 인큐베이터·모포 등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로타바이러스는 분변이나 토사물을 통해 영·유아 사이에서 쉽게 전염되는 바이러스이며, 설사·발열·구토·탈수 등 증세를 유발할 수 있다.

주로 영·유아의 분변·토사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손을 통해 전파된다.

로타바이러스는 신생아의 직접적인 사인일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병원의 위생관리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가 된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는 사망한 신생아 4명을 포함해 모두 16명이 입원하고 있었다.

지난 16일 사망사건이 발생한 후 병원을 옮긴 신생아 8명·퇴원한 4명 가운데 9명에게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앞서 경찰이 지난 19일 이대목동병원을 1차 압수수색해 확보한 의무기록을 분석한 결과 사망 신생아 가운데 1명도 사망 닷새 전 로타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으나 격리 조치 되지 않았던 기록이 있었다.

사망사건 당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었던 16명 중 10명에게서 로타바이러스가 확인된 셈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한 신생아들 부검에서 추가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경찰은 이대목동병원의 위생관리 과실 혐의를 입증하는 데 로타바이러스 관련 증거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망 신생아 유족들은 언론에 "기저귀를 바닥에 버리고 다시 손으로 집었다", "아기가 빠는 '쪽쪽이'(노리개젖꼭지)를 소독하지 않았다" 등 위생 문제를 지적해왔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2차 압수수색을 통해 사망 당시 신생아중환자실에 있었던 신생아들 전부에 대한 관리 상황과 평소 이대목동병원 측의 감염예방 조치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까지 병원 관계자 총 6명을 불러 조사했다.

신생아중환자실 수간호사와 약제실 약사, 간호사 2명과 간호기능원 1명, 전공의 1명이 소환조사를 받았다.

29일에는 전공의 1명과 간호사 2명이 소환된다.

경찰은 주말과 다음 주까지 전공의와 간호사들 위주로 소환해 위생관리 체계와 약제 오염 가능성 규명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