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 사진=한경 DB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사진)에 대한 검찰 구속영장을 기각한 오민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새벽 "수수된 금품의 뇌물성 등 범죄 혐의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수사 및 별건 재판의 진행 경과 등에 비춰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조 전 수석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오전 오 판사는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네티즌들은 '오민석 절대 잊지 않겠다' '오민석 적폐 판사는 언제 관두나' '오민석은 국민이 무섭지 않은가' 같은 글을 올렸다. 관련 기사에는 '기각의 아이콘' 같은 조롱 섞인 댓글들도 달렸다.
앞서 오 판사는 지난 9월 여권이 대표적 '적폐 사건'으로 꼽고 있는 국정원 민간인 댓글팀 관련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하기도 했다. 당시 오 판사는 "범죄 혐의는 소명(疏明)되지만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취지로 영장 기각 결정을 내렸다.

검찰이 민간인·공무원 사찰 결과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 비선 보고한 혐의로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도 오 판사다. 지난 2일 오 판사는 "수사 진행 경과, 피의자의 주거와 가족 관계, 범행 가담 경위와 정도 등에 비춰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