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5·사진)이 2017년 마지막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 3개를 올리며 개인 월간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6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홈경기에서 1골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12월 한 달 동안 리그에서만 4골 3어시스트의 성적을 거뒀다.

한 달 동안 공격 포인트 7개를 올린 건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처음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4골 1어시스트, 올해 4월 5골 1어시스트로 이 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올해 12월엔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우수한 성적에 손흥민은 현지 매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8.58점의 평점을 내렸다.

이날 3골을 몰아넣은 해리 케인(9.22)과 1골 2어시스트를 기록한 델리 알리(9.02)에 이어 팀 내 3번째로 높은 평가다.

영국 BBC도 극찬했다. BBC는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최고 역작 중 한 명"이라며 "영국 신문의 헤드라인은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채우겠지만, 손흥민은 뒤에서 묵묵히 활약한 수면 아래의 영웅이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