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스크포스 구성, 활동 내용 공유…교통비 실비 보상 확대
"가족인 직원들 세세히 살피겠다"

최근 '갑질 논란'을 빚었던 생활용품 전문점 다이소가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조직문화 혁신과 직원 근무여건 개선에 나선다.

다이소는 최근 직원들에게 '절대복종' 각서를 쓰게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리면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다이소는 직원들의 애로사항과 불합리한 내부 관행 해소를 위해 지난달 28일 출범한 '직원 만족도 개선 TFT'의 활동 내용을 매주 서한 형식으로 직원들에게 상세하게 알리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TFT는 26일 공지된 첫 서한에서 "회사가 그동안 성장에만 매달리다 정작 다이소 가족인 직원들을 세세히 살피지 못한 점을 아프게 느끼고 이에 대해 개선을 하기로 했다"고 활동 취지를 설명했다.
TFT는 지난 15일까지 매장, 물류, 매장지원, 상품, 디자인, 관리 등 모든 분야 직원 545명의 의견을 수렴해 총 173개의 이슈를 도출했다.

도출된 이슈는 주로 ▲ 근무환경 ▲ 복리후생 ▲ 인사·노무제도 ▲ 일하는 방식 ▲ 교육 및 조직문화 등과 관련된 것이었다.

다이소는 앞으로 전용 게시판을 통해 매주 개선 사항을 포함한 자세한 TFT 활동 내용을 공유하는 한편 익명성이 보장되는 '직원들의 이야기' 코너를 신설해 애로사항을 청취할 방침이다.

내년부터 연장·야간·휴무근로 수당과 대체휴무일 수당을 합리화하고 교통비 실비 보상과 소모품 무상 지급을 확대하는 등 처우 개선에도 힘쓰기로 했다.

다이소 관계자는 "직원들이 다이소에서 일하는 것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근무환경과 조직문화를 대대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직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