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건설, 내년 중반 착공

서울 강동구 천호2촉진구역이 20층 높이의 새 아파트 단지(조감도)로 탈바꿈한다. 이르면 내년 중반 착공할 계획이다.

강동구는 천호재정비촉진지구 천호2촉진구역의 관리처분계획을 지난 20일 인가했다고 27일 밝혔다. 관리처분계획은 철거·착공 전 마지막 행정절차다. 이번 인가로 천호2촉진구역은 주민 이주를 거쳐 공사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천호2촉진구역은 천호동 437의 5 일대 1만106㎡로 낡은 건축물이 밀집해 있다. 2006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데 이어 2010년 12월 조합설립인가, 2013년 10월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이 구역엔 지하 2층~지상 20층 아파트 두 개 동이 들어선다. 임대주택 32가구를 포함해 194가구를 짓는다. 주민 이주는 내년 3월 시작하고 이르면 내년 중반 착공할 예정이다. 시공은 지난 9월 선정된 원건설이 맡는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천호2구역이 재건축되면 주변 기반시설이 개선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돼 인근 천호1·3구역 재정비촉진사업 추진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