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신세경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의 다채로운 이야기 전개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김래원이 연기하는 수호는 젠트리피케이션을 막는 임대사업가로, 신세경은 지구여행사 MICE 팀 진입을 꿈꾸는 정해라 역으로 출연 중이다. 오늘 밤 방송 분에서는 해라가 깜짝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해 임직원들 앞에 선다.

공개 된 사진 속에서 신세경이 단정한 차림을 하고 프라이팬을 들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고리타분한 사고방식으로 회사와 직원들의 발전보다 본인의 승진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 본부장이라는 ‘공공의 적’에게 어떤 한 방을 먹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여행상품을 새롭게 제안하는 자리에서 해라의 설렘과 패기를 엿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경은 “김인영 작가님이 그려주시는 직장 속 해라의 모습이 너무도 사랑스럽다. 비단 해라 뿐 아니라 같이 일하는 팀원과 주고 받는 대사들, 회식, 합심해서 일하는 장면들 하나 하나 너무 소중하다. 이런 장면들이 있어서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해라의 행보가 더욱 힘을 받는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수호와 해라의 멜로 뿐 아니라 두 사람의 사회 생활 역시 허투루 그리지 않는 김인영 작가의 섬세함은 ‘흑기사’를 명품 드라마로 만드는 원동력 중 하나다. 이를 찰떡같이 소화하는 신세경은 사회 초년생을 지나가는 직장인의 모습 그 자체다. 연애만하고 일은 저절로 되길 바라며 능력 있는 남성에게 기대는 신데렐라가 아니라 자신의 일에 자긍심을 가지고 뚝심 있게 밀어붙이는 해라의 모습이 직장인들에게 웃음과 위로를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업가인 수호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도 해라의 유연함을 짐작하게 만든다.

갈수록 흥미로운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수목극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오늘 밤 10시에 방송되는 7회에서는 해라로 변신한 샤론을 연기하는 신세경의 활약이 펼쳐진다.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