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강희가 이준혁과의 나이 차가 느껴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27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2부작 단막극 '한여름의 추억'(연출 심나연, 극본 한가람)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심나연 PD와 배우 최강희, 이준혁이 참석했다.

이날 최강희는 "12년 만에 단만극에 출연했다는 소리를 들으면 내가 참 오래 일했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며 "단막극을 정말 좋아하는데 JTBC에서 특별히 2부작으로 한 편의 영화같은 작품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준혁과 7살 차이인 줄 지금 알았다. 평소에도 나이 개념이 없는 편이다"라며 "3일 밖에 촬영을 안 해서 친해질 기간이 없었다. 그럼에도 호흡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한여름의 추억'은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 37세 여성의 이야기다. 가장 찬란하게 빛나고, 가슴 시리게 아팠던 사랑의 연대기를 섬세하게 그린 작품이다. 오는 31일 오후 8시 4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