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인과 첫 간담회

"중소기업 위한 정부라면서 해주는게 뭐가 있나"
불만의 목소리 나오기도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정부 내에서도 일정 부분 공감대가 있는 만큼 중기부가 여러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26일 말했다. 홍 장관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정기상여금, 숙식비, 현물급여 등도 최저임금 범위에 포함시켜 달라”(김문식 주유소협회장)는 업계의 요구에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서도 업계의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30인 미만 영세기업에 대해 주 8시간 특별연장근로를 허용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만성적인 생산직 인력난을 겪는 도금업체 등을 중심으로 중소기업계는 특별연장근로 허용, 규모별 근로시간 단축 차등화 등을 요구해왔다.
중기부 산하로 신용보증기금, KOTRA 등 중소기업 유관기관이 이관되지 않아 중소기업 지원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업계의 지적에도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홍 장관은 “특히 기업은행이 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주요 기관 중 하나인데 (이관 문제에서) 빠졌다”고 지적했다.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와 관련해선 “한국 경제의 발전을 가로막는 범죄행위인데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게 안타깝다”며 “기술 탈취가 범죄라는 인식을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성명기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장 등 중소기업 대표 60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협동조합이사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중소기업계가 ‘찬밥신세’였다는 불만 때문에 ‘정부가 중소기업계에 해주는 게 뭐가 있냐’며 목소리를 높인 참석자도 여럿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조아란/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