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다음달 6~7일 이틀간 ‘롯데 우먼스 피트니스 프로젝트’ 행사를 한다. 요가, 필라테스, 피트니스 등 20~30대 여성들에게 인기 있는 운동을 체험하는 행사다. 박영환 롯데백화점 상무는 “문화센터를 이용하는 20~30대가 늘어 기획한 행사”라며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려는 직장인들에게 적합한 강좌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과거 백화점 문화센터는 중장년 여성의 ‘전유물’이었다. 하지만 얼마 전부터 20~30대가 많이 찾으며 이들을 위한 강좌가 늘고 있다.

롯데백화점 문화센터에서 강좌를 신청한 20~30대는 전년 대비 150% 늘었다. 20~30대 비중은 작년 13.8%에서 올해 34.2%로 뛰었다. 신세계백화점 문화센터 또한 최근 20대 비중이 15% 수준으로 높아졌다. 작년에는 10%도 안됐다.
젊은 소비자들이 백화점 문화센터를 찾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장인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백화점 문화센터는 도심 한가운데 있어 퇴근 후 방문이 쉽고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백화점 문화센터도 이들을 위한 강좌를 많이 만들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겨울 학기에 처음 ‘혼밥’ 수업을 개설했다. ‘혼밥 상차림’ ‘1인 밥상 레시피’ 등이 강의 주제다. ‘나 혼자 떠나는 제주여행 꿀팁’ ‘사회 초년생 집장만 비법’ 등 20~30대를 대상으로 한 강연도 했다.

롯데백화점은 내년 봄부터 오후 5시 이후 강좌를 30% 이상 늘리기로 했다. 20~30대 직장인의 퇴근 후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새로 개설하는 강좌는 요가, 발레, 악기 연주, 미술 등 문화예술과 독서, 외국어 등 취미 강좌로 구성할 예정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