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보검, 김유정이 '2017 KBS 연기대상'에서 잊을 수 없는 설렘케미를 재현한다.

26일 KBS 연기대상 측은 "박보검, 김유정이 '최우수상' 부문의 시상자로 함께 무대에 선다"고 밝혔다.

박보검과 김유정은 지난해 KBS2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츤데레 왕세자와 남장 내시로 분해 알콩달콩한 궁중 로맨스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2016 KBS 연기대상'에서 박보검은 남자 최우수상, 김유정은 중편 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고, 네티즌들이 직접 선정한 '베스트 커플상'까지 석권했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한 무대에 서는 것은 지난 5월 백상예술대상 이후 약 7개월만이다.

KBS 관계자는 "바쁜 스케줄 가운데에서도 흔쾌히 시상자로 나서준 박보검, 김유정 배우에 감사 드린다"면서 "각 부문의 시상자들 역시 2017 KBS 연기대상을 즐기는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2017 KBS 연기대상'은 오는 31일(일) 밤 9시 15분부터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KBS 홀에서 1부와 2부에 걸쳐 총 230분간 진행되며 KBS 2TV를 통해 생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