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 개선, 피부 항산화력 등에 효과

(주)넥스젠바이오텍이 항산화 활성 및 피부 세포 증식 효과가 우수한 세 가지의 열 충격 하이브리드 단백질을 개발하고 특허 등록까지 완료했다고 밝혔다(국내 특허 제 10-1805430, 10-1776013, 10-1784288).

또한, 특허 등록과 동시에 국제화장품 원료집에 등재시켜 화장품 조성료로 사용할 수 있는 기반까지 마련되면서 고성능 스킨케어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H10:H20 hybrid, INCI name: r-(sh-Polypeptide-102 sh-Polypeptide-103); H10:BRAZZEIN hybrid, INCI name: r-(sh-Polypeptide-102 Methionyl s-Pentadiplandra Brazzeana Defensin-Like Protein; GD11:H10 hybrid, INCI name: r-(sh-Polypeptide-92 sh-Polypeptide-102)).

일반적으로 열 충격 단백질(heat shock protein)은 극한 환경 노출 시 세포가 받는 피해를 막기 위해 발현되는 단백질 중 하나로 극한 환경 노출에 따른 단백질의 기능 상실을 막아주는 샤페론(chaperon) 기능을 가지고 있다.

피부에서 극한 환경은 자외선을 꼽을 수 있는데,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 화학성분이 오히려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아 화장품업계에서는 자외선 차단 효과를 나타내는 열 충격 단백질에 대한 연구가 다양하게 진행돼 온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주)넥스젠바이오텍이 열 충격 단백질의 이상적인 융합파트너로 알려진 브라제인(BRAZZEIN), 성장분화인자 11(Growth differentiation factor 11, GDF 11) 등을 발굴하고, 유전공학적인 방법을 접목해 열 충격 하이브리드 단백질 개발을 이뤄낸 것.

브라제인(BRAZZEIN)은 서아프리카의 펜타디플란드라 브라제아나 바이론(Pentadiplandra brazzeana Baillon)의 열매에서 처음 추출된 감미 단백질로, 수크로스(sucrose)와 비교했을 때 약 500-2,000배 이상의 단맛을 내며 물에 대한 용해도 및 pH 안정성이 매우 높고, 성장분화인자 11(Growth differentiation factor 11, GDF 11)은 섬유아세포 및 콜라겐, 엘라스틴 등 피부 재생과 탄력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주)넥스젠바이오텍의 이번 성과가 향후 고성능 스킨케어 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