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정우성 저격 /사진=SNS

만화가 윤서인이 KBS 총파업 응원 영상을 올린 배우 정우성을 공개 저격하고 나섰다.

윤서인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정우성의 KBS 총파업 응원 영상을 캡쳐해 올리며 "이 님이야말로 지금 연예인으로서 참 많은 실수를 하고 계신 듯"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실수란 자기가 뭔가 잘못을 했을 때 스스로 실수했다고 하는 거지. 남한테 ‘너 실수한거야’라고 하는 건 그냥 협박이나 다름 없는 거 아닌가"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정우성은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참 많은 실수를 했다. 그 결과 시청자들이 KBS를 외면하고 이제는 무시하는 처지까지 다다른 것 같다"고 소신을 밝힌 바 있다.

윤서인의 비난 발언은 비단 정우성에게만 쏠린 것이 아니다. 그는 "온 나라에 화마, 지진, 역병 등 각종 재앙이 창궐하는데 대통령은 휴가 내고 음악회 즐기고 계심. 나라다운 나라는 언제쯤 되나요"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