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헤이즈가 비인두염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

헤이즈 측은 26일 "헤이즈가 오늘 새벽 병원으로 후송돼 입원 중이다. 비인두염 진단을 받았는데 스케줄을 강행하며 합병증으로 증상이 심해졌다"고 밝혔다.

헤이즈는 지난 25일 '2017 SBS 가요대전' 일정을 마친 후 고열과 구토증상을 보이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최근 비인두염 진단을 받고도 휴식과 안정을 취하지 못한 채 무리하게 스케줄을 소화하다 건강에 이상이 온 것.

관계자는 "병원 진단 결과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당장 예정된 스케줄은 소화하지 못 할 것 같다"며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인두염은 코와 인두 사이에 생기는 염증으로 기침 증상 외에 고열과 구토, 식욕감퇴, 전신쇠약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부비동염, 중이염, 폐렴, 경부림프절염, 기관지염이나 천식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