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대형 화재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회에 계류 중인 소방안전 시스템 관련법 처리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충북 제천에 이어 수원 광교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사고를 언급하면서 "소방인력과 노후장비 문제를 원점에서 다시 살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은 임시국회에서 관련 상임위를 소집해 법 처리를 하는 것과 더불어 지난 정부의 무분별한 규제 완화로 도입된 필로티 구조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또 임시국회 파행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22일 예정된 본회의를 일방 무산시킨 데 이어 우리의 과감한 양보에 비해 지나치게 비타협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문제를 풀 열쇠는 한국당이 상식과 순리대로 약속을 지키는 길"이라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그는 "연말 임시국회 민생입법까지 볼모 잡는 한국당의 개헌 특위 연장에 대한 원칙은 하나"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할 개헌을 선거 유불리에 악용하지 말고 지난 대선 때 국민에게 했던 대로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 약속을 지키자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민생 개혁을 위한 소중한 시간이 헛되이 흘러간다"며 "시급한 민생현안과 임명동의안 처리를 더는 늦출 수 없는 만큼 즉각 본회의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