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당시 소방당국의 부실 대응 의혹 등을 규명할 소방합동조사단이 26일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했다.

소방합동조사단은 내·외부 전문가 24명이 참여한다. 조사총괄, 현장대응, 예방제도, 상황관리, 장비운용 등 5개 반으로 구성됐다.

소방합동조사단은 이날 오후 3시 제천시청에서 회의를 열어 파트별 활동 상황을 논의한 뒤 경찰의 협조를 얻어 화재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경찰은 화재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화재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조사단은 현장을 둘러본 뒤 조사 대상과 방향 등을 정할 계획이다.
유가족은 소방 당국이 20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2층 사우나 통유리를 서둘러 깨고 구조에 나섰더라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들은 지난 22일 시신이 안치된 병원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도 이런 원망과 질책을 쏟아냈었다.

2층 사우나의 출입문 고장 가능성과 비상계단 폐쇄, 불쏘시개 역할을 한 드라이비트 건축물, 스프링클러 미작동 등도 규명돼야 할 사안이다.

화재 발생 당일 굴절 사다리차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고층에 대피한 사람들을 구하는 구실을 못했다는 의혹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