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인 26일 낮부터 다시 전국에 강추위가 불어닥친다. 크리스마스 전후 풀렸던 날씨가 다시 당분간 매우 추울 것으로 예보됐다. 찬 바람도 거세 곳곳 도로가 얼 것으로 보여 보행 및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1.2도, 수원 -4.3도, 춘천 -8도, 강릉 -2도, 청주 -1.4도, 대전 -0.9도, 전주 -0.5도, 광주 0.4도, 제주 7.1도, 대구 -0.2도, 부산 0.1도, 울산 -0.7도, 창원 -2도 등이다.
이날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국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진다. 특히 바람도 거세 서울 낮 최고기온이 영하 1도 등 전국 낮 최고기온은 영하 4도∼영상 8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계속되는 한파에 건강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안도 강한 바람이 분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2.0∼6.0m 수준으로 매우 높게 일고, 서해 먼바다에서는 1.5∼3.0m, 남해 먼바다에서는 1.0∼2.5m로 인다. 동해 상에서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기상정보에 신경을 써야 한다. 동해안에서는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