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신도시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독자제공)

25일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46분께 경기도 수원시 이의동 광교신도시의 SK건설 공사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8개 소방서에서 장비 41대와 인력 105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6∼8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된다.
아직 불길이 잡히지 않은 상태다. 현재까지 1명이 화상을 입고 9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10명이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으면서 인근 아파트 주민 일부가 대피하기도 했다. 현장에선 불이 공사현장 지하층에서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가용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진화와 구조에 나선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고가 난 공사현장은 SK건설이 지하 5층, 지상 41층 2개동 규모로 오피스텔과 업무시설,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는 건물을 짓고 있는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