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에 자살을 기도하던 남성을 구하려다 해양 경찰관 6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0분 영종도 삼목선착장 북동방 1.4마일 해상에서 인천해경 공기부양정(H-02)이 소형 어선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공기부양정에 타고 있던 임모(59) 경위 등 6명 전원이 찰과상과 타박상을 입고 길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상대 어선은 승선원이 없어 부상자가 없었다.

해경은 이날 오전 5시 57분 강화도 동막해수욕장에서 정모(36)씨 본인으로부터 "물에 빠져 죽겠다"는 자살 신고를 접수하고 긴급 출동하다가 출항 4분 만에 어선과 부딪혔다. 정씨는 인천해경 강화파출소와 강화소방서 합동 구조로 오전 7시 15분 모친에게 안전하게 인계됐다.

해경은 긴급 출동하던 공기부양정이 해상에 정박 중인 어선과 부딪혀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