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세계랭킹 1위인 하뉴 유즈루(일본)가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발목 부상에도 일본 대표팀에 합류했기 때문이다.

25일 교도통신은 하뉴가 평창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출전권 세 장 중 한 장을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하뉴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챔피언이다. 지난달 9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NHK 트로피 연습 도중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쳐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 회복이 더뎌지면서 지난 21∼24일 평창올림픽 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 일본피겨선수권대회에도 불참했다.
하지만 규정에 따라 세계랭킹 등 다른 기준들을 바탕으로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하게 됐다.

하뉴는 평창에서 네이선 천(미국) 등의 도전에 맞서 올림픽 2연패를 노린다. 부상 탓에 오랜 기간 연습을 하지 못한 하뉴가 평창에서 제 기량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일본은 하뉴와 더불어 우노 쇼마와 다나카 게이지가 평창올림픽 남자 싱글에 출전한다.

우노는 첫 올림픽 출전이다. 그는 지난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으며, 하뉴가 불참했던 이번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