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빈 이동 예상 경로. 베트남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필리핀에서 수백 명의 사망자와 실종자를 낸 제27호 태풍 '덴빈'이 베트남이 남부 지역으로 접근했다. 베트남 당국은 비상 경계태세에 들어갔다.

덴빈은 최대 풍속이 시속 약 130㎞인 중형 태풍이다. 덴빈은 25일 밤 베트남 남단에 상륙해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를 쏟을 것으로 베트남 기상청은 예보했다.

바리아-붕따우 성, 벤쩨 성, 까마우 성 등 태풍 영향권에 드는 지역에서는 홍수와 산사태 등에 취약한 곳에 사는 주민들의 대피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50만∼65만 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할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보고 있다. 선박들에 대해서도 운항 중단과 대피령이 내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