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10시 현재 기온. (자료 = 기상청)

성탄절을 맞은 25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춥겠다. 추위는 29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보했다.

하지만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겠다. 경기 남부와 강원영서남부와 충북 북부에는 새벽 아침부터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3도에서 2도, 낮 최고기온은 -3도에서 7도다.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강릉 -1도, 대전 -4도, 대구 -2도, 부산 0도, 광주 0도, 제주 5도다. 오후 최고기온은 서울 0도, 강릉 4도, 대전 3도, 대구 5도, 부산 7도, 광주 5도, 제주 7도 등이다.

기상청은 일부 중부내륙지방의 아침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추울 것으로 전망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평년보다 떨어진 기온은 다음날인 26일 소폭 올랐다가 다시 떨어져 29일 오전까지 강추위가 계속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륙고기압이 확장돼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면서 찬공기가 계속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당분간 상당히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4m, 남해 앞바다 0.5~3m, 동해 앞바다 1.5~4m, 서해 먼바다 최대 4m, 남해 먼바다 최대 5m, 동해 먼바다 최대 6m로 일겠다.

이날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혹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