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부터 판교에서 자율주행 버스가 시범운행에 들어간다. 자율주행 버스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역과 판교 제2테크노밸리(일명 판교제로시티)를 오가게 된다.

경기도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자율주행 차량 운행을 위한 허가 절차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 절차가 마무리되면 다음주 내 시범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시범운행에 들어가는 자율주행 버스는 제한속도 시속 25km의 11인승 전기차다. 판교역~판교 제2테크노밸리 일반도로 5.5km 순환코스를 운행하게 된다. 1회 편도 주행 시간은 30분 정도로 예상된다.

경기도는 일반 차량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시범운행을 매일 오전 10~12시, 오후 2~5시에만 제한적으로 운영한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홍보관에 있는 중앙관제센터에서 자율주행 버스 운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통제한다. 시범운행은 2019년 말까지 계속되면 자율주행 버스에 일반인들은 탑승하지 못한다.

향후 경기도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내 자율주행 실증단지에 5.6km 자율주행 구간이 완공되면 버스 운행 노선을 이곳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버스의 정식 운행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현재 자율주행 차량 운행을 위한 법적 장치가 마련돼 있지 않아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