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과 '강철비'가 나란히 300만명을 돌파하며 성탄절 연휴 극장가를 장악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까지 228만8436명을 동원한 '신과 함께'는 크리스마스이브인 이날 오전에만 70만명 넘게 보태 누적 관객수 300만명을 넘어섰다.

'강철비' 역시 이날 누적 관객수 300만명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관객수는 277만460명이었다.

'신과 함께'는 개봉일 포함 5일, '강철비'는 11일 만이다. 연휴 첫날인 지난 23일 96만6000여명을 불러모은 '신과 함께'는 이날 하루에만 관객수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부산행'(128만명), '명량'(125만명), '택시운전사'(112만명) 등이 1일 100만명 넘는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