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경 DB

저금리 여파에 가계 금융자산 증가율이 역대 최저 수준에 그쳤다. 특히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저축액 증가율이 낮았다. 저축해도 붙는 이자가 너무 작았던 탓으로, 서민들도 저축 대신 저금리 대출을 받아 주택을 구입하는 등의 선택을 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통계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가계금융 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가구 평균 금융자산은 9784만원으로 1년 전보다 1.5% 늘었다. 2012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전년 대비 가구 금융자산 증가율은 △2013년 8.4% △2014년 2.1% △2015년 3.1% △2016년 3.8%였다.
금융자산은 예금, 적금, 펀드, 주식, 채권 등 저축액과 전·월세 보증금으로 이뤄지는데 저축액 증가세가 더 꺾였다. 올해 가구 평균 저축액은 7283만원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1.3%로 전체 금융자산 증가율에도 미치지 못했다.

저금리 기조에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2015년 3월 1%대(1.75%)에 진입한 뒤 같은 해 6월 1.50%, 지난해 6월 1.25%로 계속 내려갔다. 지난달 30일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기 전까지 사상 최저 금리가 지속된 것이다.

저금리에 따라 줄어든 저축 수요는 주택 수요로 상당 부분 이양됐다. 2016년 주택 거래량은 105만3000건으로, 저금리 상황에서 자금의 주택시장 쏠림 현상이 나타났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