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눈과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는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이어서 야외활동에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쪽 지방에서 시작된 비나 눈은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에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동해안,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5∼20㎜, 제주는 10∼40㎜, 강원 동해안은 5㎜ 내외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3∼10㎝, 강원 영서 2∼5㎝, 경기 동부·충북 북부·경북 북부 내륙 1∼3㎝, 전북 동부 내륙·경남 서부 내륙 1㎝ 안팎이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눈·비가 내려 도로가 미끄러우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건조특보가 내려진 강원 동해안과 영남에서는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전망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앞바다에서 0.5∼4.0m, 남해앞바다와 동해앞바다에서 0.5∼3.0m로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북부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크리스마스인 25일에는 전국이 맑겠으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에서 영상 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7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앞바다에서 0.5∼4.0m, 남해앞바다에서 0.5∼2.5m, 동해앞바다에서 1.5∼4.0m 높이로 일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 걸쳐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