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6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23일 "정기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이후 오찬 초청 일정이 조율됐다"며 "그동안 고생했다는 격려의 뜻이 담긴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청이 앞으로도 국정과제 실현을 위해 더욱 힘쓰자고 의기투합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오찬에는 당에서 우 원내대표와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강훈식 권미혁 김경수 박경미 박용진 서형수 송옥주 위성곤 유동수 윤후덕 이훈 전재수 제윤경 조승래 조응천 의원 등 원내부대표단이 모두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임종석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 등이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