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는 23일 오후 2시부로 서울 시내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90㎍/㎥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된다. 이는 앞서 먼저 발령된 민감군 주의보에서 격상된 것이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의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이날 낮 12시 85㎍/㎥, 오후 1시 97㎍/㎥, 오후 2시 103㎍/㎥를 각각 기록 중이다.
초미세먼지 농도 101㎍/㎥ 이상은 '매우나쁨' 수준이다. 시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노인·어린이·호흡기질환자·심혈관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부득이하게 외출해야만 할 때는 꼭 황사보호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서울의 미세먼지(PM-10) 역시 오후 2시 기준 143㎍/㎥으로 '매우나쁨'(151㎍/㎥ 이상) 수준의 '턱밑'인 '나쁨'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시는 문자메시지 서비스,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 모바일서울 앱, 대기오염 전광판 등을 통해 민감군주의보 발령과 함께 시민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받기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에서 대기질정보 문자서비스(SMS) 받아보기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