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3일 국회 개헌특위 활동 연장 합의 실패로 인한 본회의 무산의 책임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개헌특위를 빌미 삼아 본회의를 무산시킨 데 대한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대법관·감사원장 후보자 인준안 표결, 일몰법 처리 등 본회의 안건이 수두룩한 데도 집권여당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한국당의 6개월 개헌특위 연장안에 부대조건을 달며 사실상 개헌을 할 의사가 없음을 드러냈다"며 "이는 정권연장을 위한 반민주적 개헌을 하려는 시도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여당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 의혹을 덮으려고 국회 운영위원장 선출도 거부하고 있다"며 "'문재인 개헌'을 철회하고 운영위원장 선출로 국회가 유종의 미를 찾을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