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대법원이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자신에 대해 무죄를 확정한 것과 관련, "누명을 벗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년 8개월 동안 어처구니없는 사건에 휘말려 폐목강심(閉目降心.눈을 감고 마음을 가라앉힌다)의 세월을 보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를 둘러싼 음해와 질곡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이제 한국 보수우파를 중심으로 이 나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가 대법원 판결을 끝으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서 벗어남에 따라 당내 '홍준표 리더십'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당장 홍 대표는 "조강특위를 통해 조직혁신을 마무리하고 정책혁신을 통해 한국당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며 "제2혁신위를 구성해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는 정책혁신을 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홍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성완종 리스트' 사건 수사 과정에서 일부 검사들에 의한 증거조작이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홍 대표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요즘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게 아니라 만들고 있다. 공판 과정에서 확정된 검사의 증거조작 혐의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거듭 밝혔다.
다만 '성완종 리스트' 수사팀장을 맡았던 문무일 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문 검찰총장이 그런 식(증거조작)으로 지시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이 있지만 문 총장이 가담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자신과 함께 이날 무죄 확정 최종 판결을 받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에 대해 "이 전 총리도 명예회복을 원할 것"이라며 "이 전 총리가 원하면 당이 돕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홍 대표는 개헌과 관련, "곁다리 국민투표는 맞지 않으며 절대 불가하다"며 내년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 방안을 일축하면서 "개헌은 대한민국의 전체 구조를 바꾸는 중차대한 문제로, 지방선거 후 연말까지 개헌이 되도록 할 것"이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