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2일 대법원이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무죄 확정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존중받아야 하지만 홍 대표에 대한 무죄 선고에 대해 수많은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것도 엄연한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에게 1억원을 줬다고 밝힌 성완종 경남그룹 전 회장은 이미 고인이 됐고, 죽은 자는 더이상 말이 없을 뿐"이라며 "홍 대표는 본인이 사법부로부터 무죄 판결을 받았을지는 몰라도 국민들로부터 뇌물 수수 의혹을 전혀 해소하지 못했다는 점을 명심하고 자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홍 대표가 대법원의 무죄 판결 직후 기자회견을 연 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양 대변인은 "판결 직후 홍 대표가 마치 전쟁에서 이긴 개선장군처럼 행동한 것은 결코 옳지 않다"며 "홍 대표는 겸허하게 자신의 잘못된 과거 언행을 돌아보고 앞으로 제1야당 대표에 걸맞은 도덕성과 품격을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역시 "대법원의 결정은 증거불충분이라는 것이지, 실질적으로 홍 대표가 순수결백하다는 것을 입증해준 것은 아니다"라며 "홍 대표는 국민들의 마음을 알아야 한다. 대법원의 결정 배면에 묻어나는 국민들의 판단을 헤아리라"고 질타했다.

유 대변인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너는 반드시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라는 말을 홍 대표에게 꼭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