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22일 대법원이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에게 무죄를 선고한 데 대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목숨과 바꾼 진실은 허공에 맴돌게 됐고, 한 개인을 도구로 철저히 이용하고 버린 권력자들은 면죄부를 받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의 검찰은 노무현 정부 당시 성 전 회장에 대해 이뤄진 사면 등의 수사에 집중하면서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부실수사 논란을 빚었다"며 "오늘 같은 결과를 의도하면서 사건을 축소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공자는 '선을 행하지 않는 자는 하늘이 화(禍)로써 갚는다'고 했다"며 "홍 대표가 과연 하늘 아래에서 떳떳한가, 스스로 물어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