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2일 대법원이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재판을 받아온 홍준표 대표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 "사필귀정이고 무척 기쁜 일"이라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홍 대표가 오랜 기간 긴 터널을 뚫고 나왔듯이 한국당도 탄핵 이후 오랜 침체를 딛고 다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또 "확고한 홍 대표의 리더십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해 인적·조직·정책 혁신에 매진하여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