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은이 축구 선수의 아내로 살아가는 고충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패션앤(FashionN) '마마랜드'에서는 김성은이 남편 정조국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은은 "시즌 끝나서 좋다", "같이 살 수 있다", "(떨어져 사는 동안) 너무 슬펐다" 등 남편을 언급하며 축구선수 아내로서 느끼는 그 동안의 외로움에 대해 토로했다.

그는 "경기로 인해 남편 정조국과 일 년에 한 달만 같이 산다"며 "아빠를 더 기다리는 아이들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성은은 일본여행 이야기를 VCR에 담아 공개했다. 그는 1박 2일의 일정 동안 아홉 끼를 먹으면서도 완벽한 몸매를 자랑해 김나영과 이현이를 충격에 빠트렸다. 또한 라멘을 먹은지 10분 만에 돈가츠를 먹으러 가는 등 말 그대로 쉴 새 없는 먹방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