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오르면서 아르바이트 자리는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의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자영업자 304명을 대상으로 ‘2018년 아르바이트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영업자 10명중 약 8명꼴인 79.3%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내년 아르바이트 채용을 줄이겠다”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아르바이트 채용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15.5%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베이커리, 디저트, 아이스크림점의 95%가 알바 인력 감축계획을 갖고 있었다. 이어 △패밀리 레스토랑·패스트푸드점 92.9% △편의점 89.5% △커피전문점 86.0% △일반 음식점 77.9% △의류·잡화매장 76.9% 등도 알바생을 뽑지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자영업자의 80.9%는 “2018년 최저임금 7530원이 높다”고 답해 ‘적정(16.1%)’이나 ‘낮다(3.0%)’는 비율보다 훨씬 높았다. 자영업자들의 68.4%는 최저임금이 향후 국내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더 높은 임금을 보장하겠다는 소득주도 정책이 젊은이들의 알바자리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