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자발적 기부 물품 1000여점 성황리에 판매
사내 조직문화 개선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조직간 협업과 소통 강화

바자회에서 문석 대표이사(좌측 두번째)가 사업장에서 보내온 물품을 판매하고 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대표이사 문석)가 지난 21일(목) 여의도 63빌딩에서 ‘제 2회 바자회 해피스토리 2017’을 개최했다. 30여개 이상의 본사 팀과 전국 사업본부가 참여한 이번 바자회는 사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자선 모금행사로 조직간 단합과 연말연시 이웃을 돕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바자회에서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개인 소장품 등 총 1,000여점 이상의 물품을 선보였으며, 의류, 장난감, 서적, 학용품, 액세서리, 골프용품, 주류, 주방용품, 전자기기 등 다양한 물품들이 판매됐다. 마련된 수익금은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계획이며, 판매 되지 않은 물품들은 아름다운 가게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바자회에서는 임직원들의 댄스와 마술 공연도 펼쳐졌으며, 행사에 앞서 ‘커뮤니케이션 데이’가 진행돼 회사의 비전과 전략 방향, 사업부 별 현황 등을 임직원들과 공유하고, ‘변화’를 주제로 한 전략사업부 임원 특강도 열렸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문석 대표이사는 “직원들이 세상과 소통하면서 내부 단합할 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작년부터 시작한 바자회가 큰 호응을 얻고 있어 보람있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따듯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한화리조트는 조직 분위기 개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임직원들을 위한 축제의 장 ‘Talent Festival’을 개최해 세대간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복장을 비즈니스 캐주얼로 바꾸고, 본사 출근시간을 8시에서 9시로 변경했다. 뿐만 아니라 팀장 정시 퇴근제, 연차 및 리프레쉬 휴가 사용 권장, 안식월 제도(승진자 1개월 휴가) 등을 통해 일과 삶이 균형 잡힌,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변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임직원의 정신적 건강 관리를 위해 스트레스 진단과 상담을 해주는 ‘스마일 데이’도 운영하고 있으며, 육체적 건강 관리를 위해 월 1회 사내에서 스포츠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Health Keeper’제도를 운영 중이다.

한화리조트는 앞으로도 사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조직간 협업과 소통을 강화하고, 젊은 기업, 일하기 좋은 기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