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게티이미지

2018년에 떠오르는 첫해는 독도에서 오전 7시26분에 가장 먼저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주요 지역의 31일 해넘이 시각과 내년 1월1일 해돋이 시각을 22일 발표했다.

내년 첫 일출은 오전 7시26분에 독도에서 가장 먼저 관측할 수 있다. 내륙에선 오전 7시31분 울산 간절곶과 방어진에서 시작한다.

주요 대도시를 보면 부산 오전 7시32분, 대구 오전 7시36분, 광주 오전 7시41분, 대전 오전 7시42분, 세종 오전 7시43분, 서울 오전 7시47분, 인천 오전 7시48분 등이다.
오는 31일 가장 늦게 해가 지는 곳은 전남 신안 가거도다. 오후 5시40분까지 일몰을 볼 수 있다. 육지에서는 전남 진도 세방낙조에서 오후 5시35분까지 진행된다.

일출시각은 해발고도 0m를 기준으로 계산했다. 고도가 높을수록 일출 시각은 빨라진다. 산술적으로 해발고도 100m에서 실제 일출시각은 발표시각과 비교하면 2분가량 빨라진다.

다른 지역 일출과 일몰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 생활천문관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