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간 개헌특위 활동기한 연장에 대한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22일 오전 10시 진행될 예정이던 본회의가 오후 3시로 일단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비공개 조찬회동을 하고 개헌특위 연장 문제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은 이 자리에서 내년 6·13 지방선거에서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진행하려면 3월에는 개헌안을 발의해야 하기 때문에 일단 내년 2월 말까지를 개헌특위 활동시한으로 하자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대로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실시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개헌 국민투표 시점을 정하지 않은 채 개헌특위만 연장하는 것은 안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대해 개헌 국민투표를 내년 지방선거로 못 박아선 안 된다고 주장해온 한국당은 개헌특위 활동기한 역시 특정해서는 안 된다고 하면서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2달 연장하는 것으로 양보안을 냈는데 한국당은 시한을 못 박을 수 없다고 한다"면서 "한국당은 무작정 연기하자는 것인데 그렇게 되면 개헌을 언제 할지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개헌특위 연장 문제에 대한 여야간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로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연기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관계자는 "개헌특위 연장 등 협의를 위한 교섭단체 요청에 따라 본회의 개의가 3시로 연기됐다"고 말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당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친 뒤 이날 계속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개헌특위를 연장하기 위해서는 1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잡힌 이날 중 여야간 합의가 돼야 한다. 만약 이날 연장문제가 확정이 안되면 개헌특위는 이달 말로 활동이 중단된다.

한편 여야는 이달 말로 종료되는 정치개혁특위 및 평창특위는 활동기한을 연장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민의당은 개헌특위와 정개특위를 통합한 뒤 활동기한을 연장하자는 방안도 제시하고 있어 정개특위 연장 문제는 개헌특위와 맞물려 확정될 가능성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