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2일 지난 11월 터키에서 열린 적십자 총회에서 북측이 한미 연합훈련을 취소하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적십자 사업과 관련한 남북 적십자 간 접촉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적십자의 성격상 군사훈련 얘기가 오갈 틀은 아니다"라며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은 11월 터키 적십자 총회에서 남북 적십자의 국장급 실무자가 접촉했으며, 이 자리에서 북측은 내년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 등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취소하면 북한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에 명분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