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이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하차한다.

노홍철은 22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를 통해 "오랫동안 고민해온 끝에 올해까지만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마흔이다. 새롭게 무언가를 하고 싶은데 라디오라는 게 녹음 방송을 할 수 없고 매일 생방송을 해야 하다 보니 부득이하게 제작진과 상의 끝에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 특성상 내가 좋다고 계속 앉아 있는 게 모두에게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그동안 청취자들에게 너무 큰 은혜를 입었다. 꼭 갚겠다"고 말했다.
청취자들이 하차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자 "나도 아쉽다. 기회가 되면 여러분 초대할까 생각 중이다. 20분 정도는 대접할 수 있을 것 같다.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지난해 5월부터 1년 7개월 동안 바쁜 스케줄로 가운데서도 한 번의 지각 없이, 스튜디오에서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 공개방송에서도 DJ 자리를 지키며 특유의 활기찬 진행으로 사랑받아왔다.

매일 아침 7시 MBC FM4U(서울/경기 91.9)에서 방송되는 '굿모닝FM'은 내년 1월 1일 방송부터 당분간 임시 DJ 체제로 진행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