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국제사회의 강화된 제재 속에 하드캐쉬(현금)를 마련하기 위해 비트코인 해킹에 골몰하고 있다고 미국 IT(정보기술)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가 21일(현지시간) 관측했다.

이 매체는 과거 북한이 '부업'으로 마약 거래, 멸종위기 동식물 밀거래, 돈세탁, 위조화폐 거래 등을 오랫동안 영위해왔지만, 자연스럽게 다음 거래 목표는 비트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이 이미 가상화폐 세계에서 해적질을 시도한 흔적은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고 테크크런치는 분석했다.

실제 돈이 들어있는 지갑이 사실상 파산 상태인 북한이 전 세계에서 비트코인과 다른 가상화폐를 훔치기 위해 여러 형태의 테크닉을 이용하려 했다는 것이다.

지난 2014년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해킹 공격의 배후로 지목된 해커집단 래저러스(Lazarus) 그룹이 북한 정권과 연계된 것으로 의심받는 대목이 가장 대표적이라고 이 매체는 소개했다.

북한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을 비롯해 전 세계 10여개 은행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노하우를 지닌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여기다 국내에서 발생한 최대 규모 가상화례 거래소 빗썸 해킹 사건에도 북한이 관련돼 있다는 증거가 정보기관에 의해 포착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실제로 국가정보원은 해킹그룹 래저러스의 악성코드가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에 쓰인 코드와 동일하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영국 정보당국은 최근 지구촌을 강타한 랜섬웨어 '워너크라이'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하기도 했다.

테크크런치는 북한이 특히 비트코인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로 한국, 일본, 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확장하는 비트코인 시장을 예로 들었다.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 규모의 80%가 이들 3개국에 몰릴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북한의 개입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진다는 것이다.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 화폐 시장이 커지면 커질수록 북한으로서는 그동안 진짜 화폐를 벌어들이기 위해 어렵게 시도해야 했던 기존 해킹을 그만두고, 대신 익명성과 다양한 해킹기술을 응용할 수 있는 비트코인 시장에 뛰어들게 할 유혹이 그만큼 커진다고 테크크런치는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