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가 산하 중소기업위원회를 확대 개편하고 관계 부처와 공동으로 정책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중소기업 성장기반 조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한상의는 22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중소기업위원회를 열고 신임 위원장에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또 부위원장에 김국현 이니스트에스티 대표이사, 문경안 ㈜볼빅 회장, 이상헌 한글과컴퓨터 부회장을 추가 선임하고, 신임 위원에 조성희 아마존카 대표이사를 새로 위촉했다.

이로써 중기위원회는 부위원장이 6명에서 9명, 이들을 포함한 위원이 43명에서 44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업종별 대표 최고경영자(CEO)들로 구성된 중기위원회는 지난 2002년 4월 발족한 이후 총 83차례 정기회의를 열어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부를 상대로 정책 건의를 하는 역할을 맡았다.
대한상의는 이번 중기위원회 확대 개편을 계기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중소기업정책위원회'를 출범시켜 정부와 중소기업간 '소통 채널' 역할을 담당하게 했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전국 72개 지역 상의와 17만 중기 회원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방문의 날'을 정해 청년 일자리창출과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상의 관계자는 "중기 방문의 날은 청년 취업준비생이 중소기업을 직접 찾아 근무환경과 여건 등을 사전 체험하는 기회"라면서 "청년들에게 우수 중소기업을 소개하면서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대한상의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입점 지원, 모바일 홈페이지 및 카탈로그 제작 지원,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제도 관련 컨설팅 서비스 등을 통해 판로 개척과 마케팅 역량 향상도 돕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