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2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망자 가운데 20명이 발견될 정도로 2층 여성 사우나 시설에 피해가 집중됐다. 필로티 구조의 1층 발화 지점과 가장 가까운 지점이었던 탓이다.

또 건물 곳곳에 사용된 가연성 물질로 인해 급속히 불길이 번지면서 피해를 키운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도 소방본부는 22일 오전 6시 언론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여자 23명, 남자 6명 등 29명이라고 밝혔다. 밤새 남자 1명을 제외한 사망자 28명의 신원은 모두 확인됐다.

사망자 시신은 제일장례식장, 명지병원, 제천서울병원, 세종장례식장, 보궁장례식장에 분산 안치돼 있다.

사망자는 2층(여성 사우나)에서 20명, 6층(헬스장)에서 2명, 7층(헬스장)에서 4명, 6층과 7층 사이 계단에서 2명, 8층(레스토랑)에서 1명씩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2층 여성 사우나 시설이 발화지점과 가장 가까워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필로티 구조의 사고가 난 스포츠센터 1층에는 차량 15대가 주차돼 있고, 이곳에 여성 사우나로 들어가는 출입구가 있었다.

이 출입구가 차량이 타면서 발생한 연기와 유독가스의 유입 통로가 됐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측했다.

아울러 2층 여성 사우나의 자동문 앞에서 사망자가 다수 발견됐는데 사고 당시 이 문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소방당국은 또 사망자가 다수 발견된 6∼8층은 내부에 가연성 물질이 많아 연기와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해 피해를 키운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3∼5층에 사망자가 없었던 것은 2층에 비해 대피할 여유가 있었고, 상대적으로 가연성 물질이 적었던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에도 인명 수색작업을 계속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원인 확인을 위해 오전 9시 30분부터 경찰, 국과수, 소방당국 합동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