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검찰이 증거조작한 책임져야"…李 "검찰총장이 입장 밝혀야"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 연루됐다가 무죄를 확정받은 홍준표(63)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완구(67) 전 국무총리가 검찰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제기했다.

홍 대표는 22일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수사검사들이 수사과정에서 증거조작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요즘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게 아니라 만들고 있다.

공판 과정에서 확정된 검사의 증거조작 혐의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던 문무일 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문 검찰총장이 그런 식(증거조작)으로 지시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이 있지만 문 총장이 가담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직접 문 총장을 거론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문무일 검찰총장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문 총장은 이 판결의 의미를 고민하고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국회 차원에서 반드시 논의될 것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건"이라고도 말했다.

홍 대표와 이 전 총리의 발언에도 검찰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1심 재판부터 지켜봤다면 무리한 수사가 아니었음을 알 것"이라며 "이 전 총리의 요구에 별도의 대응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자원개발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던 성 전 회장이 2015년 4월 9일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한 기자와 전화 인터뷰하며 홍 대표와 이 총리를 비롯한 유력 정치인들에게 돈을 건넸다고 폭로해 불거졌다.

당시 대전지검장으로 재직 중이던 문 총장이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홍 대표와 이 전 총리를 불구속 기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