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한경DB

충북지방경찰청은 21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고와 관련, 제천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수사본부에는 충북경찰청 강력계와 과학수사계, 제천경찰서 직원들이 투입된다.

경찰 관계자는 "큰 인명 피해가 발생한 만큼 사고 원인, 경위, 책임 소재 등을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53분쯤 제천시 하소동 한 스포츠센터에서 불이 나 8층 건물 전체로 번졌다. 불은 건물 1층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로 20명이 숨지고, 24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1층 화재로 발생한 유독 가스와 연기가 2, 3층의 사우나로 올라왔는데 통유리로 막혀 있는 구조 때문에 이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