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웅인이 연극 '리차드 3세'를 통해 3년만에 연극 무대에 복귀한다.

정웅인은 20일 오후 서울 밀레니엄힐튼 아트리움홀에서 배우 정상훈의 사회로 진행된 '리차드 3세' 제작발표회에서 "고전극은 자체만으로 매력이 있다"면서 "사극에서 늘 왕을 꿈꿔 왔지만 한번도 맡아 본적이 없는데 황제 역할을 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정웅인은 "제가 맡게 된 에드워드 4세는 키 크고 잘 생기고 활달한 성격이라 저랑 잘 맞는것 같다. 황제 의상 입고 무대에 오른 모습을 상상만해도 만족스러워 빨리 그 모습을 보고싶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베테랑에서 호흡을 맞췄던 황정민과 연기하는 소감에 대해서는 "리차드 3세가 에너지를 상당히 소모하는 역할인데 체력 안배에 주의하길 당부한다"면서 "상당히 한달간 힘든 여정이라 술 한잔을 꿈꿨으나 다음날 무대 때문에 힘들 듯 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원캐스트에 대해서는 일말의 부담감과 기대감을 표했다.
정웅인은 "주연 황정민 씨가 원캐스트를 하겠다고 선언해서 모두 따를 수 밖에 없었다"면서 "요즘은 더블 캐스팅을 많이들 하지만 원캐스트를 도전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된다. 때마침 시기적으로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마치고 2개월간 연습에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이 할애가 됐다. 이 연극에 참여하라는 신의 계시같다"고 말했다.

정웅인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겉은 악인처럼 보이나 속은 한없이 따뜻한 츤데레 교도관 팽부장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 연극 '리차드 3세'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뛰어난 권모술수의 대가로 기록된 그의 탐욕적이고 비틀린 욕망을 담은 작품으로 내년 2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