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추 MBC 앵커가 프리랜서 선언을 한 오상진 전 아나운서를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MBC '뉴스데스크' '뉴스투데이' 앵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 앵커는 퇴사한 아나운서들에 대한 질문에 "다들 잘 지내고 있다"며 "사석에서 오상진 씨를 만났는데 '연예인 걱정을 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파업 때 꿈꿨던 것은 이기고 다 함께 포옹을 하는 것이였다. 결국엔 기쁨을 함께 느끼지 못했다. 새롭게 태어난 MBC에서 선후배로 함께 일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재단장된 MBC '뉴스데스크'는 오는 26일 오후 8시부터 방송된다. 평일 앵커로는 박성호, 손정은, 주말 앵커에는 김수진 앵커가 책임지며,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는 박경추, 임현주 앵커가 진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