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은, 박경추 MBC 앵커가 파업 후 고생했던 동료들 다함께 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상암 MBC M라운지에서 MBC '뉴스데스크', '뉴스투데이' 앵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손정은 앵커는 지난 5년을 돌아보며 눈물을 삼켰다. 그는 지난 5년간 다수의 MBC 아나운서들이 퇴사, 프리랜서를 선언한 데 대해 "한 명 한 명 고통스러워하다 자리를 떠났다. 그때마다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회사가 변화했을 때 그들이 함께 있지 못한 점이 좀 아쉽다"며 울컥했다.

박 앵커 역시 "다들 잘 지내고 있다"며 "파업 때 꿈꿨던 것은 이기고 다 함께 포옹을 하는 것이였다. 결국엔 기쁨을 함께 느끼지 못했다. 새롭게 태어난 MBC에서 선후배로 함께 일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한편 재단장된 MBC '뉴스데스크'는 오는 26일 오후 8시부터 방송된다. 평일 앵커로는 박성호, 손정은, 주말 앵커에는 김수진 앵커가 책임지며,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는 박경추, 임현주 앵커가 진행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