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번째 수출 기록

사진=SBS방송 캡처

국산 K-9 자주포가 노르웨이에 수출된다.

한화(31,650300 0.96%)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은 20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국방부에서 K-9 자주포 24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6대를 2020년까지 수출하는 내용의 계약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K-9자주포는 올해만 세번째 수출 기록을 세웠다. 이번 수출 규모는 2452억원에 달한다. 핀란드 48문, 인도 100문에 이어 노르웨이 24문까지 합해 올해 총 계약규모는 7억2000만 달러에 이른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2001년 최초로 터키에 수출된 이래 현재까지 수출 계약이 성사된 K-9 자주포는 총 500문가량이다. 사업규모는 14억5000만 달러(약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국내에서 생산된 지상무기체계로는 최대 규모의 수출 성과라고 한화지상방산은 설명했다.

한화지상방산은 "이번 계약에는 K-9 자주포와 패키지를 이루는 K-10 탄약운반장갑차까지 포함됐다"면서 "해외에 K-10 탄약운반장갑차가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해외시장에 이 탄약운반장갑차의 수출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자주포 획득사업에 도전한 K-9 자주포는 지난해 1월 노르웨이 현지에서 스위스, 독일 등 유럽의 유력 방산업체 장비들과 경쟁을 했다. 이 과정에서 동계시험, 제안서 평가, 실사격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K9 자주포는 기후, 지형 조건과 상관없이 탁월한 장비 성능을 보여주며 노르웨이 군 관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화 측은 전했다.

한화지상방산은 "이번 수출의 성공 뒤에는 관계기관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며 "방위사업청은 수출 전 과정에 걸쳐 정부지원 노력을 결집하는 역할을 했고 한국-노르웨이 방산군수협력 공동위원회 등 다양한 기회를 통해 노르웨이 측에 지속적으로 K-9 자주포의 우수성을 홍보했다"고 설명했다.

손재일 대표이사는 "유럽의 쟁쟁한 경쟁사들을 제치고 이번 수출 계약에 성공하며 K-9 자주포의 우수한 성능과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면서 "해외 수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노르웨이 수주에 이어 에스토니아 수주에도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9자주포는 한화지상방산이 국방과학연구소와 1998년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한 사거리 40㎞급 자주포로, 2000년부터 국내에 실전 배치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