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측, 합리적 방안 찾기로"…다음달 3일 2차 간담회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계열 파리바게뜨 제빵사 노동조합과 파리바게뜨 본사가 20일 전격 회동하고 제빵사 직접고용 사태의 해결책을 논의했다.

9월 고용노동부가 제빵사 5천300여명 직접고용을 시정 지시한 후 노사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노총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 문현군 위원장과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임영국 사무처장, 파리바게뜨 부사장급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여의도 한노총 회관 7층 회의실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본사 측은 직접고용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힌 반면, 양대 노조는 직접고용 원칙을 재차 강조하면서 양측간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양측은 앞으로 추가 회동을 통해 해법을 찾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동은 사측의 제안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는 다음 달 3일 2차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2차 간담회에는 현장에서 일하는 각 노조 소속 제빵사들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노총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측이 전향적으로 간담회를 제안해 양측이 만났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간담회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찾아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용부는 이날 직접고용 의무위반에 대한 1차 과태료 162억7천만원을 파리바게뜨에 부과했다.

고용부는 전날 노사 관계자들을 불러 과태료 부과 방침에 대해 사전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리바게뜨 본사는 직접고용의 대안으로 3자(본사·가맹점주·협력업체)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를 추진 중이다.

파리바게뜨에 따르면 현재까지 해피파트너즈 근로계약을 체결한 제빵사는 3천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양대 제빵사 노조는 불법파견 당사자인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합작법인을 인정할 수 없다며 본사가 직접고용을 해야 한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