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남자친구가 면접 때 입을 정장을 추천해 줘”라고 휴대폰에 대고 말하면, 인공지능(AI) 쇼핑가이드인 챗봇(채팅과 로봇의 합성어)이 ‘어떤 계열의 면접을 보세요?’라고 되묻는다.

대기업, 금융계열, 광고회사, 정보기술(IT) 전문회사 등 챗봇이 안내하는 업종 중 하나를 고르면 적합한 정장 스타일이 화면에 뜬다. “여행갈 때 입을 옷을 추천해 줘”라는 질문엔 ‘어떤 여행을 계획 중이세요?’라는 답글과 함께 바캉스, 배낭여행에 맞는 티셔츠 바지 등의 상품을 소개한다.

롯데백화점이 AI 쇼핑가이드 챗봇 ‘로사’(LOSA:LOTTE SHOPPING Advisor)를 통해 21일부터 이런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해 AI를 활용한 유통 서비스를 상용화한 것은 로사가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엘롯데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과 웹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는 로사는 소비자와 음성 대화나 채팅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쌓이는 데이터와 기존 온·오프라인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의 요청과 성향에 맞는 상품을 제안한다.

롯데백화점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할 때 브랜드 직원의 추천에 많이 의지한다는 점에 착안해 로사 서비스에 앞서 브랜드 직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300여 회 인터뷰와 현장 테스트를 했다. 이를 통해 150만 개의 상품 정보를 20여 가지 구매 특성에 따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등 특정 기간에 적용하는 240여 개의 추천 대화 시나리오도 준비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